WHO AM I?  Waking up to Reality – Part I

나는 누구인가? 현실에 뜨기1

There is usually a moment in most peoples lives when a quiet voice whispers in their inner ear the question, “Who am I?” often accompanied by, “What am I doing here?”  Most people think nothing further and, amidst the distractions of daily life, the questions fade away.  Only a few set out to find the answer beyond the superficial and as they do their life will change in the most profound ways.  Almost all the great philosophers through the ages came to the conclusion that the ‘who am I’ question was the most important of all questions and that once the answer was not only fully understood but fully experienced then  ‘everything’ would be understood. 대부분의 사람의 생애에는 대개 언제고 고요한 음성이나는 누구인가?”라고 속삭이듯 묻는 소리가 내면의 귀에 들리는 순간이 한두 번은 온다. 종종내가 여기서 무엇을 하고 있지?” 라는 의문도 함께 든다. 대부분의 사람은 그뿐이며 이상 생각하지 않고, 정신을 빼앗는 일상 중의 잡다한 일들에 떠밀려 질문들은 차츰 희미해진다. 오직 소수만이 마음을 다잡고 겉핥기가 아닌 진정한 답을 찾는 일에 착수한다. 이를 계기로 그들의 삶은 가장 심오한 방식으로 변화한다. 모든 위대한 사상가, 철학자들은 시대를 막론하고 공통적으로 나는 누구인가라는 것이 모든 질문 중에서 가장 중요하며, 답을 완전히 이해하고 나아가 충분히 경험하고 나면세상 일체의 모두 이해할 있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Only a few of those philosophers however would come to recognize that all human pain, disease, suffering and conflict, at personal, interpersonal and international levels have a common cause, the loss of awareness of ‘who I am’. The moment we are born we are taught to need and form a ‘solid’ sense of identity. We learn to identify with just about everything except our true and authentic self. It begins with the form that we occupy (our physical body) and extends into a whole series of secondary identities based on gender, size, colour, location, nationality, profession, fashion, teams, family, history and just about every thing that is NOT who we are. 하지만 그런 사상가들 중에서도, 인간이 개인적으로건 대인 , 또는 국가 간에 겪는 모든 수준의 고통, 질병, 괴로움, 갈등의 일체가 실은내가 누구인가라는 의식의 상실이라는 공통 원인에 기인한다는 사실을 깨달은 이는 아주 적다. 태어나면서부터 우리는뚜렷한정체성을 느껴야 된다고 배우며, 그것을 확실하게 형성하는 법을 배운다. 그런데 진정한 우리의 진짜 자아만 빼놓고, 외의 온갖 것들과 자신을 동일시하도록 잘못 배운다. 우선은 우리가 차지하고 있는 형체 (), 그런 다음 성별, 체격, 피부 색깔, 고향이나 사는 , 출신국가, 직업, 외모를 꾸미는 패션, 소속 , 집안, 살아온 역사 등으로 확장하면서 실제로 우리가 아닌 부수적인 온갖 것들을 기반으로 정체성을 형성하는 것이다.

 

-중략-

이하 첨부파일 참고하세요(For the rest of the article, please click the attached file below):

MikeGgeWhoAmI.doc

 

글쓴이: 마이크 조지(www.relax7.com)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