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cerning the Right Way to Support Another 남을 지지하는 올바른 방법 식별하기
 
It’s not easy to help someone help themselves. Even good intentions can be inappropriate. And sometimes we realise we are the ones who need supporting first. 스스로 자립하려는 이를 돕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좋은 의도라 할지라도 부적절한 것이 되기도 한다. 때로는 지원이 제일 필요한 사람이 다름 아닌 우리 자신임을 깨닫게도 된다.
 
In the material world where we learn to believe that love, peace and happiness are externally sourced experiences, the trapdoors of addiction and dependency lie in wait around every corner. An increasing number lose themselves in some form of regular stimulation, which can eventually rule and perhaps ruin their life. As a result many of us now have within our circles of families and friends, colleagues and acquaintances, someone who has fallen prey to some form of substance abuse and are fast becoming addicts. Gradually, and often quite suddenly, not only do they appear to change physically in front of our eyes, their personality also seems to deteriorate. What was once a positive, happy and enthusiastic person becomes a depressed and often angry character, more inclined towards isolation or the company of those who have also fallen prey to similar dependencies. 사랑과 평화와 행복이 외부에서 오는 경험이라고 믿도록 배우는 물질세상인지라, 중독과 의존의 함정으로 빠지는 문이 도처에 도사리고 있다. 어떤 형태의 규칙적인 자극 앞에 자제력을 잃고 빠져드는 이들의 수가 점점 늘고, 결국 그것이 그들의 삶을 지배하고 망치기도 한다. 그 결과, 우리들 중에는 가족, 친구, 동료, 지인들 중 누군가 이미 어떤 류의 약물남용의 포로가 되었거나 급속히 중독에 빠져들고 있는 사람이 있는 경우가 흔하다. 그런 이들은 바로 우리 눈 앞에서 점차로, 그리고 종종 꽤 급속도로 신체적으로 변할 뿐 아니라, 성격 또한 나빠지는 듯하다. 예전엔 긍정적이고 행복하고 열정적이던 사람이 우울하고 걸핏하면 화를 내는 성격으로 변해, 혼자 고립되거나, 아니면 유사한 의존의 덫에 걸린 이들과만 어울리려 든다.
 
It’s hard not to suffer as we watched them suffer as we ‘feel’ for them. It’s often hard not to become occasionally resentful at how they have changed. It’s hard not to want to rescue them and try to restore them to their former selves. But there are not only many traps in attempting to do so, there can be subtle costs that we may have to incur if we go down the road of the ‘rescuer’. 고통 받는 그들을 지켜보고 그들의 상태를 “감지하면서”, 우리가 괴로워하지 않기는 어렵다. 그들이 그렇게 많이 변해버린 데 때때로 화가 치밀다 보니, 그러지 않기가 어려운 것이다. 그들을 구조하고 싶고, 예전대로 되돌려 놓고자 노력하려는 마음을 참기가 참 힘들다. 그렇지만 그러한 시도에는 많은 함정이 따를 뿐 아니라 우리가 “구조자”의 길에 나설 경우, 치러야 할 매우 미묘한 대가가 있을 수 있다.
 
-중략-
이하 첨부파일 참고하세요(For the rest of the article, please click the attached file below):
MikeGgeRightWay2Support.doc

글쓴이: Mike George(www.relax7.com)
번역제공: 한국브라마쿠마리스협회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